목회자칼럼

HOME > 목회자 코너 > 목회자칼럼

     에베소서 6:1-3절에서, “자녀들아 주 안에서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라 이것이 옳으니라.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은 약속이 있는 첫 계명이니 이로써 네가 잘되고 땅에서 장수하리라.” 라고 우리에게 말씀하고 계십니다.

 

     우리에게는 모두 아버지가 있습니다. 그런데 내가 원하는 아버지를 선택하여 태어난 사람은 한 명도 없습니다. 아버지는 하나님께서 정해 주신 분입니다. 자녀도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내 자녀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정해주신 것입니다. , 아버지와 자녀의 관계는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하나님의 주권으로 맺어주신 관계라는 것입니다.

 

    어머니의 사랑이 헌신적이고 무조건적인 반면, 가장으로서 가정을 이끌어나가는 역할을 하는 아버지의 사랑은 일방적이고 권위적으로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버지의 이런 방법과 표현이 사랑이 아닌 것은 아닙니다.

 

     특히 이민사회에서 아버지들은 가족을 부양해야 하는 큰 책임감과 생업에 대한 부담으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아버지들이 가정에서 점점 자리를 잃어가는 모습을 보는 것은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물론 아버지들의 노력도 필요하겠지만, 가족들이 아버지를 세워주고 존경해 드릴 때, 아버지들이 힘을 얻게 될 것입니다. “도대체 존경할 만한 부분이 있어야 존경을 하고 칭찬을 하지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으실 텐데, 아버지는 존경할 만한 행동을 해서가 아니라아버지이기 때문에존경을 받아야 하는 존재입니다. 우리도 구원받을 만해서, 사랑받을 만해서 받은 것이 아닙니다. 로마서 5 8절에 보면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다라고 하셨습니다. 사랑의 확증은, 자격이 있어서가 아니라 여전히 죄인인 우리를 위해 죽으신 사랑으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아버지의 날을 맞아 아버지의 기를 세워주고, 가족을 위한 수고를 인정해 주며, 그것에 대한  감사를 표현해 보시기 바랍니다. 특별히 자녀들 앞에서 이렇게 해줄 때 우리 아버지들은 자부심을 넘어선 아버지로서의 생명력을 갖게 될 것입니다. 아버지를 아버지답게 해주는 것은 가족들에게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가장 좋은 것을 주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아버지를 주셨습니다. 그 아버지를 가장 좋은 아버지로 세워 가는 미라클랜드 가정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Today is Father’s Day.

 

     Ephesians 6:1-3 says to us, “Children, obey your parents in the Lord, for this is right.  ‘Honor your father and mother’-which is the first commandment with a promise ‘so that it may go well with you and enjoy long life on the earth.’”

 

     We all have fathers.  But none of us have been born to a father that we have chosen.  Fathers are assigned to us by God.  Same with our children.  I did not choose my children but God has selected them for me.  In other words, the relationship between father and children is established by the sovereign God, apart from my will.

 

     While a mother’s love is deemed devoted and unconditional, a father’s love as the head of the family can feel unilateral and authoritative.  This does not mean that the father’s expression falls short of love.

 

     Especially in immigrant societies, fathers find it difficult to spend time with their families due to the great responsibility and burden of supporting their livelihood.  It is sad to see so many fathers gradually losing their place in the family.  Of course, fathers’ efforts are also necessary but fathers can gain strength when their families respect and build them up as that, fathers. There will be some people who think, “What respectable part can I find in them to praise and build them up?” But fathers are not to be respected because they are respectable, but they are respected because they are fathers.  In the same way, we did not receive salvation because we were lovable or deserved it.  Romans 5:8 says “God proves His love for us in that, while we were still sinners, Christ died for us.”  The proof of love is made up of love that died for us, still sinners, not because we deserved it.

 

     On Father’s Day please lift your father’s spirit.  Acknowledge his hard work for your family, and express your gratitude for it.  Especially when we do this in front of our children, our fathers will have vitality that goes beyond pride.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it is the family that makes a father.

 

     God is the one who gives us the best.  God gave us a father.  I pray that the MiracleLand families will be ones that raise the best fathers of them al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9 미라클 칼럼 - 하나님의 능력을 의지하며 기도하는 어린이 목자 (민혜정 전도사) 관리자 2023.09.29 523
708 미라클 칼럼 - 저희도 좀 끼워 주세요.(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9.23 76
707 미라클 칼럼 - 교회 분위기가 중요합니다.(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9.16 74
706 미라클 칼럼 - 북미 지역 어린이 사역자들이 뭉쳤습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9.09 1416
705 미라클 칼럼 -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는 ESC와 Youth (김재원 전도사) 관리자 2023.09.01 88
704 미라클 칼럼 - 특별한 은혜를 사모하고 참여하는 미라클랜드가 됩시다.(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8.26 980
703 미라클 칼럼 - 다음 주일 사역 박람회가 열립니다.(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8.19 49
702 미라클 칼럼 - 하나님과 동행하는 새학년의 시작 (민혜정 전도사) 관리자 2023.08.12 1151
701 미라클 칼럼 - 2023 미라클랜드 여름성경학교를 마치면서…(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8.05 69
700 미라클 칼럼 - 초등부 예배에 대해서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7.29 79
699 미라클 칼럼 - 구철회 목사님이 사임을 하시게 되었습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7.21 2802
698 미라클 칼럼 - 어린이 목자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7.15 630
697 미라클 칼럼- 어린이 목자 컨퍼런스를 다녀옵니다.(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7.09 82
696 미라클 칼럼- 씨를 뿌릴때, 땅을 갈때, 그리고 열매를 거둘때 (구철회 목사) 관리자 2023.06.29 102
695 미라클 칼럼 - 한 영혼에 대한 간절함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6.24 81
» 미라클 칼럼 - 오늘은 아버지의 날입니다.(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6.17 62
693 미라클 칼럼 - 덧없는 인생이 아닌 의미있는 인생을 살아갑시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6.09 3039
692 미라클 칼럼 - 믿음과 삶 (김재원 전도사) 관리자 2023.06.03 103
691 미라클 칼럼 - 함께 기도합시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5.27 86
690 미라클 칼럼 - 사랑은 받을 때가 있고 줄 때가 있습니다. (민혜정 전도사) 관리자 2023.05.18 288

교회안내

미라클랜드침례교회
4371 Cerritos Ave.Cypress,CA 90630
Tel : (714) 952-3040
Fax : (714) 952-8794
miracleland90630@gmail.com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