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칼럼

HOME > 목회자 코너 > 목회자칼럼

사람은 일생을 살아갑니다. 태어날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습니다. 인생은 오래 살기를 소망하지만 이땅에서 영원히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짧은 인생을 살면서 누리는 복이라고 일컫는 것이 여러 가지 있습니다. 건강, 자녀, 장수, 물질, 관계 등 여러 가지 복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어제 소천하신 이한나 사모님은 참 복을 많이 받으신 분이십니다.

 

첫째, 이 세상을 아흔 여섯 해를 사시면서 큰 병치레를 하지 않으시고 돌아가시기 약 두 달 남짓 병원에서 입원하셨다가 주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건강하시기도 하셨고, 장수하셨습니다.

 

둘째, 자녀들이 많이 낳아 기르셔서 지금까지 증손까지 치면 모두 62명이 되는 많은 자손들이 모두 신앙 안에서 잘 자라고 있기 때문입니다.

 

셋째, 효도를 많이 받으셨습니다. 제가 2달 동안 간간히 심방을 다니면서 느낀 것은 손주들까지 모두 다 할머니를 사랑해서 병상이 한 번도 홀로 계신 적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병상을 지키는 손주들에게 물었습니다. 어떻게 그렇게 할머니를 아끼고 병수발 할 수 있느냐고 했더니 “할머니가 우리를 어릴 때 길러 주셨습니다”라는 대답이었습니다. 지금은 증손주들까지 여럿이 있지만 손주들은 어릴 때부터 사랑과 기도로 길러주신 은혜를 잊지 않고 할머니를 돌보고 있었습니다. 자녀들의 효도를 받는 것은 진정 큰 복입니다.

 

넷째, 믿음의 복을 받으셨습니다. 사모님은 일찍이 이현 목사님의 아내로 일제 말기에는 대한민국 건국 초기 독립운동과 민족 운동을 하시던 목사님의 뜻을 받들어 보이지 않게 모든 뒷바라지를 충직하게 하셨고, 또한 목사님이 되신 후에는 사모로서 시골교회 가난한 목회자의 사모로서 기도와 헌신으로 모든 수고를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이현 목사님께서 많은 영향력을 미치며 사역하실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사모님의 뜨거운 헌신에 기초하신 것입니다.

 

다섯째, 신앙을 전수하셨습니다. 자녀들의 고백에 따르면 아침 저녁으로 매일 한 시간씩 성경을 읽고 기도하셨다고 합니다.

 

권사님께서 정신이 없는 가운데 양로 병원으로 들어가셨을 때 제가 농담 삼아 손주들이 용돈을 많이 주느냐고 물었더니 잘 안준다고 하시길래, 용돈 받으시면 무엇을 하시겠느냐고 물었더니 교회에 헌금을 내려고 한다고 하십니다. 정신이 없는 가운데서도 성전을 사랑하시고 예배를 사랑하셨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예배당 맨 앞에서 예배를 드리고 나가실 때면 저를 꼭 껴안아 주시고 보고 싶었다고 격려해 주시던 모습도 많은 사랑으로 남습니다.

 

훌륭한 사모요, 어머니요, 주의 종을 그토록 사모하셨던 하나님의 두 손에 올려 드립니다. 우리의 삶의 끝자락에 나의 흔적은 무엇을 남길 것인가 다시 생각해 봅니다. 사모님 사랑합니다. 다시 만날 때까지 주님 안에서 평안히 영생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2 제 545차 가정교회 평신도 세미나를 마치며... 관리자 2019.03.03 130
551 VIP초청 찬양 콘서트 관리자 2019.03.02 118
550 545차 평신도 가정교회 세미나 등록 마감 관리자 2019.02.17 266
549 나투라 마을에 다녀왔습니다. 관리자 2019.02.10 139
548 7월 1일 탄자니아 마사이 단기 선교 안내 관리자 2019.02.03 114
547 제 545차 가정교회 평신도 세미나 관리자 2019.01.27 141
546 다비다 선교사님 소식 관리자 2019.01.20 117
545 키르키즈스탄 다비다 선교사님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 관리자 2019.01.13 188
544 제 83차 목회자 컨퍼런스 관리자 2019.01.06 123
543 주일 어른들을 위한 차량 운행 관리자 2018.12.30 109
542 일어나야 합니다. 관리자 2018.12.23 122
541 내일부터 특별새벽기도회를 시작합니다. file 관리자 2018.12.16 125
540 마사이 교회 어린이들에게 성탄 선물을 file 관리자 2018.12.09 128
» 이한나 사모님!(이애리 목녀 어머님) 관리자 2018.12.03 131
538 신앙은 자라야 합니다 관리자 2018.11.25 191
537 함께 준비하고 섬깁시다 file 관리자 2018.11.18 124
536 가을 삶 공부를 시작합니다. 관리자 2018.11.11 102
535 제 82차 목회자 컨퍼런스를 잘 마쳤습니다. file 관리자 2018.11.04 129
534 목자, 목녀가 되어야 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8.10.28 177
533 남침례회 한인총회 실행위원회 file 관리자 2018.10.21 132

교회안내

미라클랜드침례교회
4371 Cerritos Ave.Cypress,CA 90630
Tel : (714) 952-3040
Fax : (714) 952-8794
miraclelandbaptistchurch@gmail.com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