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칼럼

HOME > 목회자 코너 > 목회자칼럼

하나님은 찬양을 기뻐하십니다.                                                               

 

     저는 주일 예배를 마치고 나면, 가장 먼저 다음 주일에 어떠한 찬양을 하나님께 올려드릴지 생각하면서 기도로 준비합니다. 그러나 찬양 선곡을 하는데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성도님 중에 어떤 분들은 찬송가로 찬양 드리는 것을 선호하시는 반면, 다른 성도님들은 복음성가나 CCM과 같은 찬양을 드리는 것을 선호하신다고 말씀해주시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러한 요청을 존중하고 귀담아 들을 뿐 아니라,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는 찬양을 선곡하고 결정하는데 있어 기도하며, 성령 하나님께서 주시는 마음에 더욱 집중하고 결정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듣고 싶은 찬양만 듣고, 부르고 싶은 찬양만 부른다면, 그것은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찬양’보다, 우리 자신을 기쁘게 하기 위한 ‘노래’가 되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존귀와 영광과 찬양을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분이십니다 ( 5:12). 왜냐하면 찬양의 대상은 오직 성삼위 하나님 뿐이시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찬양을 올려드리는 목적이 무엇입니까?

 

     첫 번째는,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기 위해서 ( 34:3), 두 번째는,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 (100:1-4), 세 번째는, 하나님께 기쁨으로 드리기 위해서 (149:4-5), 네 번째는, 하나님께 경배하기 위해서 ( 12:1), 마지막 다섯 번째는, 성도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서 입니다(42:10).

 

     사랑하는 미라클랜드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는 저와 여러분을 통해 찬양으로 영광 받으시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찬양을 기뻐하십니다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에 감사하며, 날마다 하나님께 찬양으로 영광 올려드리는 하나님의 미라클이 되시길 소망합니다.

 

 

God delights in our praises

                                                                  

     After I am done with Sunday service, the first thing I do is to start praying in preparation of what praise songs to lift to God next Sunday.  But there are many difficulties in selecting the titles.  This is because while some tell me that they prefer hymns, others tell me that they prefer contemporary Christian music or gospel songs.

 

      I hear these requests respectfully and not only do I consider them carefully, I am also appreciative of them.  But when I am selecting praise songs, I come to select them after I pray and focus much more on what the Holy Spirit gives me in my heart.  If we listen to or sing only musical selections to our own liking, they may become merely ‘songs’ to  please ourselves rather than ‘praise’ that delights God.

 

     God is worthy to receive honor, glory, and praise (Revelation 5:12).  Because our only object of praise is God, the Holy Trinity.  What is the purpose of praising God?

 

     First, it is to exalt God’s name (Psalm 34:3); second is to encounter God (Psalm 100:1-4); third is to rejoice in God (Psalm 149:4-5); fourth is to worship God (Rom 12:1), and fifth, to fulfill the duties of a saint (Isaiah 42:10).

 

     Beloved members of Miracleland, God wants to be glorified through praise by you and me.  God delights in praise.  I thank God for His goodness and mercy, and I hope that you will become God’s miracle by giving glory to God with praise every 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2 미라클 칼럼 - 교회와 자녀양육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3.29 1731
681 미라클 칼럼 - 텍사스 어스틴에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3.18 1120
680 미라클 칼럼 - 제 9 차 연합 목자/목녀 수련회를 잘 마쳤습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3.11 62
679 미라클 칼럼 - 그 길을 걸으시겠습니까? (김재원 전도사) 관리자 2023.03.02 1583
678 미라클 칼럼 - 대답 좀 하면서 삽시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2.26 82
677 미라클 칼럼 - 2023년 목자목녀 수련회가 열립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2.18 107
676 미라클 칼럼 - 2023년 첫 삶 공부를 안내합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2.11 78
» 미라클 칼럼 - 하나님은 찬양을 기뻐하십니다.(김세헌 전도사) 관리자 2023.02.01 89
674 미라클 칼럼 - 교회 봉사는 성도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축복입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1.28 548
673 미라클 칼럼 - ​​​​​​​나의 삶이 그리스도의 역사가 되는 법을 알려드립니다-02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1.21 4379
672 미라클 칼럼 - 나의 삶이 그리스도의 역사가 되는 법을 알려드립니다-01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3.01.14 737
671 미라클 칼럼 - 어린이부서에 관심이 필요합니다 (하기쁨 전도사) 관리자 2023.01.07 98
670 미라클 칼럼 - 2023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2.31 65
669 미라클 칼럼 - 예배를 통해 믿음을 성장 시킵시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2.24 2902
668 미라클 칼럼 - 가정교회 사명 선언문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2.17 1005
667 미라클 칼럼 - 세겹줄 기도회를 소개합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2.10 92
666 미라클 칼럼 - 어린이 목장을 통한 열매와 기대 (민혜정 전도사) 관리자 2022.12.04 2660
665 미라클 칼럼 - 새벽기도가 썰렁합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1.26 1000
664 미라클 칼럼 - 좋은 것을 함께 나누는 교회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1.20 53
663 미라클 칼럼 - Miracle Foundation 을 소개합니다. (백동진 목사) 관리자 2022.11.13 59

교회안내

미라클랜드침례교회
4371 Cerritos Ave.Cypress,CA 90630
Tel : (714) 952-3040
Fax : (714) 952-8794
miracleland90630@gmail.com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