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OME > 나눔터 > 자유게시판

스물네시간짜리 영화

2016.06.23 09:10

문병길 조회 수:301

잠자리에 들면서 저는 이 하루 그 친구는 이 세상에서 못 해 보는 '하루짜리 영화'에 감사합니다.


‘오늘’ 이라는 제목의 영화에는 제 주변에서 벌어진 모든 움직임, 내음, 바람소리, 말 소리들이 어떤 것은 기억 속에

담기고 어떤 것은 벌써 잊혀진 채 유일한 오늘 날짜 제목 한 편으로 이 밤에 묻힙니다.


이 한 편의 영화는 세상을 무대로 저 스스로가 주연과 연출, 감독을 감당하며 만든 작품으로, 숨쉬며 움직이는 사람은

누구나 매일 만드는 한 편의 작품입니다만 먼저 간 그 친구는 만들 수 없습니다. 살아 있음으로 '오늘'을 제작하고 감상

합니다. 그 친구와 더불어 못 만듦이 아쉽고 미안하기도 합니다.


물론, 착하게 살다 간 그 친구는 지금 저 위에서, '미안 해 하지 마. 나는 여기서 너의 24시간짜리 활동사진뿐만 아니라

네 마음속까지 다 읽고 있다' 할지도 모릅니다. '너는 알리 없지만 버튼만 누르면 네게 내일 일어날 일도 모두 보이거든.

단지 내가 너의 내일을 바꿀 수는 없지만. 여기 와 보니 너, 나한테 고등학교 때 고약한 장난 많이 했더구나' 하며 

손 바닥 거울 보듯 저를 내려다 보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저는 이곳에서 내일 일을 모르고 사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내일 낚시에 한 마리도 낚지 못 할 것을 미리 안다면 나들이 준비하느라 설레는 기쁨이 없겠지요. 잔뜩 낚을 것을 미리

안다면 입질 하는 물고기와 실랑이 할 때마다의 흥분이 반감 될 것이고요.


내일의 결과물을 하늘에 맡기고 얻는 평온과, 알려고 안간힘 쓰며 가지는 번뇌, 어느 것이 나을지 아무리 곰곰이 생각 해

보아도 내일 벌어질 상세한 일은 '모른 채'잠 속에 빠지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설령 번뇌 함으로 내일의 아픔을 피할 수

있다 해도 승산 없는 번뇌로 매일 기진하기 보다는 아픔을 맞겠습니다. 아픔이 전혀 없는 인생은 그 인생 자체가 번뇌로

얼룩진 아픔일 것 같으니까요.


어찌 보면 죽음은 일생 치르는 마라톤의 결승 라인 인 것 같습니다. 단지 이 트랙을 달리는 선수는 저 하나뿐이니 열심을

다 해 달리던 게을리 달리던 등수가 없을 뿐입니다. 등수가 없으니 어찌 달려 왔는지에 점수가 매겨지는 마라톤일 뿐이겠지요.


매일 저 혼자 주연인 이 하루짜리 영화를, 그것이 졸작이던 수작이던, 살아 있다는 것 하나로 만들 기회가 주어지는 이 

작품을 오늘도 감사히 연출 하면서 먼저 간 친구를 생각 합니다.



문병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본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는 글과 익명으로 올라오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임의삭제 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018.04.22 159
103 미라클 랜드 침례교회 씨니어 나들이 file 문병길 2018.12.16 46
102 휠체어 일탈 [1] 문병길 2018.04.18 288
101 2018 LA/ OC 지역 가정교회 1일 특강 등록 안내입니다. file 관리자 2018.03.08 202
100 아래 문의하신 노윤종님께 관리자 2017.11.05 371
99 롱비치 자립관련 도움 부탁드립니다!! 노윤종 2017.11.02 245
98 심양목장 file 문병길 2017.10.28 122
97 LA 컨퍼런스 감사 ^^ 관리자 2017.05.03 156
96 LA에서 무슨 선한 것이(제 72차 목회자 컨퍼런스 보고) 관리자 2017.05.03 160
95 섬김 많이 받고 많이 배우고 돌아왔습니다 관리자 2017.04.29 107
94 목회자 컨퍼런스 감사 안호 2017.04.28 112
93 이상래 목사님을 보내드리며 카불정 2017.02.13 297
92 평세 귀한 섬김에 감사드립니다. 강재원 2016.09.13 235
91 카라간다 목장 [1] file 관리자 2016.07.01 1675
» 스물네시간짜리 영화 문병길 2016.06.23 301
89 정혜승(전상호) 자매님께서 지난 금요일 득녀하셨습니다. file 관리자 2016.06.06 3004
88 지난 주일 나침반 교회와 친선경기를 가진 미라클랜드 족구팀입니다. file 관리자 2016.05.02 303
87 정혜승 자매님의 베이비 샤워가 있었습니다^^ file 관리자 2016.05.02 218
86 심양목장 라구나 비치 나들이 [2] file 문병길 2016.04.20 267
85 4월 9일 선교 기금을 위한 카라간다 목장 야드 세일 file 관리자 2016.04.11 125

교회안내

미라클랜드침례교회
4371 Cerritos Ave.Cypress,CA 90630
Tel : (714) 952-3040
Fax : (714) 952-8794
Pastor's E-mail : leesangrae@hotmail.com

찾아오시는길